새감마을 아동들은 다양한 어려운 환경에서 자라고 다양한 연령대에 입소하여 아동들이 뿜어내는 열기도, 희망도, 미래도 모두 다름니다. 또한 이러한 아동들을 양육하는 직원들 또한 모두 다름니다.

퍼즐 조각은 크와 모양이 모두 다른 조각들이 모여 아름다운 작품을 완성합니다.
새감마을은 퍼즐 조각처럼 모두 다른 사람들이 모여 가족구성원을 이루고 서로의 행복을 위해 세상의 행복을 위해 하루 하루의 행복한 작품들을 만들어갑니다.

늘 관심과 사랑으로 보살펴 주시는 모든 분들의 가정에도 행복 가득하실 기원합니다. 새감마을 원장 ‘새감’은 설립자 윤을수 신부님의 자작 호 이며 새을(乙), 물수(水)의 첫 자를 따서 인용하여 ‘새가 물가에 감돌다’ 라는 뜻입니다.

전화번호

041-337-4046

[개인정보처리방침]

새감마을은 인보성체수도회에 의해 만들어진 아동양육시설입니다.